main
회원가입비밀번호찾기
 
 
  사회복지뉴스 HOME > 공지사항 > 사회복지뉴스
   
  빈곤층 25만 가구 단열재·보일러 고효율로 교체
  글쓴이 : 영월사협     날짜 : 12-04-04 17:38     조회 : 5396    
정부가 3년동안 저소득층 가구에 창호·단열재·보일러 교체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2015년까지 에너지효율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작년 대비 두 배로 늘리고 최대 1000억원 규모의 에너지절약시설 펀드도 만든다.

정부는 2일 오후 정부중앙청사에서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제16차 녹색성장위원회 및 제7차 이행점검결과 보고대회’를 열고 이 같은 에너지 효율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김황식 국무총리가 2일 정부중앙청사 대회의실에서 ‘에너지 효율 제고방안’을 주제로 진행된 제16차 녹색성장위원회 및 제7차 이행점검결과 보고대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녹색성장위원회) 


김황식 국무총리는 “범부처적인 에너지 수요관리의 수립과 실행을 통해 에너지효율 지표인 에너지원단위가 조금씩 호전되고 있으나 선진국에 비해 아직 미흡한 수준”이라며 “에너지 효율 경제체제의 구현을 위해서는 보다 구조적이고 다각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녹색성장위원회의 점검결과에서도 그동안 경제 각 부문에 걸쳐 에너지 효율 향상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성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으나, 저소득층·농가·중소기업 등 취약부문의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저소득층·중소기업 등 취약부문의 에너지 효율 제고를 위해 공생발전형 에너지 효율 방안을 중심으로 ‘에너지 효율 제고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저소득층이 주택의 창호·단열·바닥·보일러 등을 에너지 고효율로 교체해 에너지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2012~2015년간 약 25만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주거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을 지원키로 했다.